태그네비게이션

전체글

[이미지를 클릭하면 더 선명한 이미지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장마철이 끝나고 햇빛이 강렬히 내리쬐던 여름날이었다.


매일같이 시원한 에어컨을 틀어 놓은 방안에 틀어박혀 있는 것도 지겹다....


attachment image
바깥 날씨도 좋은 것 같은데 갑자기 바다가 가고 싶어졌다. 기분 전환 겸 나가볼까?


attachment image
혼자 그냥 와버렸다... 뜨겁다... 괜히 나왔나...


attachment image
3년 전에 산 비키니를 다시 꺼내 입어보았다. 놀러 온 기분 낼 겸 나름 포즈도 취해본다.


낚시를 하고 있는 아저씨가 보인다. 구경가봐야지.


attachment image
뭐 좀 잡혀요?


....


재미없다. 저 멀리 공놀이를 하고있는 언니들이 보인다. 나도 껴달라고 해봐야지.



attachment image
아, 님아 ;


공놀이는 나에게 무리인거 같다...


옆으로 나와 해변에 다다르니 많은 커플들이 보였다.


attachment image
저리도 좋을까.


커플들을 보고 있자니 머리가 아파 계속 걷다 보니 왠 아줌마가 서 있는걸 보았다.


attachment image
아줌마였다.


바로 옆에서 인어족 한명이 수영을 가르치고 있길래 나도 배우기로 했다.


attachment image
저 사람은 다리가 가라앉는데.....?


확실히 수영은 체력소모가 심한 것 같아 일광욕을 하며 좀 쉬기로 했다.


attachment image
옆에 언니는 모래에 반쯤 파묻혀있는채로 잘자더라.


어느 정도 쉬었을까 저 멀리서 술파티를 벌이고 있는 언니들이 나를 불렀다.


attachment image
트름이 꽤나 쌔더라.


오랜만에 이렇게 떠드니 재밌던거 같았다.


언니들이 물속이 엄청 이쁘다고 해서 들어가보기로 했다.


attachment image
물속은 진짜 너무 예뻣고 돌고래도 만났다.


attachment image
아, 님아 ; 22


attachment image
본인 질식하는 줄도 모르고 사진 찍던 인스타충의 폐해.jpg


기절했다가 눈을 떠보니 나는 선상 연회장 위였다.


연회장을 즐기던 사람들이 나를 발견하고 구해준 것 같았다.


attachment image
몸 좀 풀고자 선상에 있는 스파를 즐겼다.


다사다난했던 하루였지만 그래도 꽤나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가끔은 이렇게 나와서 추억을 쌓는 것도 좋은 것 같다.





뜨거운 여름입니다.

방에만 있는 것보다 가끔은 밖에 나가 새로운 추억을 쌓는게 어떨까요?

젊음이 더 가기 전에

열린게시판

태그는 52,460개 글로 이야기 중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