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네비게이션

전체글

오베할때 암것도 몰라서 노동력이 남아돌고,
그 때는 노동력이 남아돌아서 무역도 했었지만,
지금은 무역할 노동력이 없네요.
무역 할때 이동하는 시간에 사냥을 하면 그보다 두배는 벌수 있을겁니다.
노동력도 쌓이고요...

돈버는 수단을 구분해서
시간대 효율로 따져 보면,
사냥 > 제작 > 농사 = 무역
그리고 노동력 소모는...
사냥 > 제작 = 농사 = 무역


결론은
사냥해서 제작하는 것이 갑.
사냥과 농사를 병행해도 괜찮죠.
사냥하다가 무역은 가능한가? 시간이 많이 소모되기 때문에, 사냥과 무역은 병행하기 어렵죠.
무역하는 플레이어는 오로지 무역만 할수 있습니다.(시간과 노동력이 모두 들기 때문에)

농사와 무역을 동시에 할 수없나요?
제작과 무역도 안되죠.

그래서 특산물 제작에 필요한 노동력을 원정대에 기증하고, 오로지 사냥과 약탈만 하는 유저가 생김..
정당하게 벌긴 어렵고.. 이런 시스템이기 때문에 약탈하는 유저가 많아지고, 노동력을 착취하기 위해서 대규모 원정대가 생김.
블랙펄이 점점 많아지면서, 소규모 무역하는 유저들은 바다를 건너는 것이 불가능해 졌음..
노동력을 상납하기 위해서, 제작 하거나 농사 지을 노동력이 없는 원정대 충신들이 모조리 약탈하러 다니기 때문에,
혼자 무역하던 유저들은 80%를 약탈당해야 하고
얘전엔 약탈당하면 '쟤네들 하루종일 저짓 하느라 고생했으니, 한두개 뺏겨도 괜찮아"라고 생각했었는데, 요즘엔 완전 약탈만 당하다가,,, 생각해보니까 쟤네들은 노동력이 안들잖니... 저렇게 약탈하고는 자기네 밭에 가서 염소털 깍겠지..


돈버는 수단을 다시 구분해서
시간대 효율로 따져 보면,
사냥 > 제작 > 약탈 > 농사 = 무역
그리고 노동력 소모는...
사냥 = 약탈 > 제작 = 농사 = 무역

두서없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이렇게 싸움만 조장하는 시스템의 원흉은
무역에 들어가는 노동력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소규모로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이나, 원정대에 노동력을 갈취당해야 하는 유저들을 위해서,(이사람들을 보호하지 않으면 가까운 시일에 아키를 접습니다) 특산물 제작에 소모되는 노동력을 완전히 줄여야 합니당.


건의사항 : 특산물 제작에 들어가는 노동력 60-> 20 으로 변경.
: 양대륙간 바다의 평화상태 발생.....


기대효과 - 무역이 활성화 됨. 농사의 효율이 좋아짐. 그러면 착실하게 돈 모을려는 건전한 유저들도 약탈하고 사냥만 하는 유저들만큼 부를 축척할 수 있음.

  • 한정치산자 @에안나 | 50레벨 | 포식자 | 누이안
    어느별에서왔니
    2013-02-07 17:54
  • 사호 @멜리사라 | 40레벨 | 길잡이 | 하리하란
    무역하다가, 열받아서 쓴건데 언어순화한다고 본문을 고쳤더니 앞뒤가 안맞네여 ㅎㅎㅎ
    내륙무역일 경우에, 전날 심어둔 작물 캐서 특산물 제작하고 20분을 들여서 무역을 하면 투자금 제외 평균 1.5골 벌죠.
    100% 보장된 수익도 아닌데, 노동력 100과 50실을 투자해야 하죠.
    개인이 운전하는 무역선을 통째로 약탈당하면 데미지가 엄청나서 장시간 맨붕에 빠집니다.
    그래서 무역은 노동력을 통합 관리하는 원정대 단위로 하거나, 서버당 캐릭을 생성해서 노동력이 넘쳐나는 오토나 할짓이죠.
    그리고 집하나 짓고 농사하는 유저는 집을 꾸미고 싶은데, 별을 모을수가 없습니다.
    들어간 노동력과 시간에 비해서 최악의 수익을 발생하는 컨텐츠가 무역이라는..걸 좀 인지하시면 좋겠습니다.
    2013-02-08 23:28
  • 연두바니 @델피나드 | 1레벨 | 야성의 초심자 | 페레
    전좋아요~~ 솔직히 무역으로버는돈이 적긴해요... 제작하면 몇백골 금방벌리는데..
    이미 제작은때가늦어서 따라가기가벅차고;;
    저두 무역선있어서 개인무역이나 풀짐무역선끌고 2~3명씩가는데 항상 불안하네요
    2013-02-12 23:34
  • 연두바니 @델피나드 | 1레벨 | 야성의 초심자 | 페레
    지금으로서 무역품의가격을 올리는건 멍청한짓이라고생각함...ㅠㅠ
    망할두더지...
    2013-02-12 23:35

제작

태그는 463개 글로 이야기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