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네비게이션

전체글

템빨로 고대장비= 때려잡을려고 패치 하면서 =신규 복귀 유저 A레이드 용템 B 이프니르 =C급 아이템으로 왜? 모집을 하는가?

함용진+이재황 패치만 햇따면 이프+레이드템 상향패치 반칙게임 만들려는 함용진과 이재황식 패치 이제 지겹다 ~~

리니지는 한번만든 검방 대미지 변형등 상향 패치는 단 한번도 없었던것같다

아무리 무식한 PD라도

패치에서 각각의 아이템 선택에 대한 유저와 약속도 중요하다


아키가 패치하면 할수록 고대장비 성능은 떨어지고 이프+레이드 용템 성능을 엄청 좋아진다 ~~


함용진+이재황이 대미지 방어력 =더욱더 템차이나게 패치해서 아키를 망하게 할까?


아키패치에서 템빨 패치를 누가 주도하는가?


함용진 이재황 송재경 누구를 위해서 패치하는가?


아키 유저가 언제까지 망해가는 게임에 투자하란 소리냐? ?송재경 말좀 해봐라 ~~아키유저들이 언제까지 망패치 구경해야 할까?나


아미고<11월5일 패치 댓글수 43이 무엇을 말하는것일까?망패치 여파는 아닐까?


게임같지도 않는 템빨게임 아무도 모르는 소수만 하는 게임 꼭 돈주고 해야할까?


템빨로만 아키 유저 때려잡을려고 하는 녀석들 함용진 = 이재황 =애들은 짤라도 된다 ~아키 유저를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는녀석들이다 ~

아키 순위가 또 떨어져 붓꾸만

경매 송금 수수료20%+템빨 망패치가 게임하는 유저 게임접게 만드는 큰 요인같다 ~


일단 아키 바로 서기 위해선 아키를 망하게 패치한녀석=함용진 PD부터 짤라라 ~~

유저입장에서 함용진과 이재황이=망패치를 지속하니 게임할 맛이 나질 않아서 게임 접고 잇다 ~


내일 부터=함용진 이재황 출근 하지 마라 ~~그것이 아키 유저를 위하는 마지막 선택이다 ~


함용진+송재경+이재황이 아키 유저를 우숲게 보고 있다 ~~

템빨로 유저 이기고 죽일려고 하는 녀석들 송재경 함용진 이재황 일단 보기 싫다 ~~=애들 정신세계는 4차원일까?


블소보다 아키가 템빨 게임이다 보니 킬수가 나오질 않는다 ~~


유저가 깨어나서 애들에게 보급로 막아서= 진공작전으로 참교육 시켜야 애들 사람된다 ~~


애들 망패치를 유저들이 계속 구경할수는 없다 ~~행동으로 옴겨라 ~~


송재경 함용진 이재황 패치한다면서 아키 망하게 날마다 연구할까?

30위 였던 아키 순위가 갑짜기 49위가 될수 있을까?

7년된 게임치고 너무나 순위 등락폭이 크다 ~~그 원인이 함용진과 이재황의 =망패치에 있다는 사실이다 ~


함용진 송재경 이재황 패치 방식은 물의 흐름같은 자연스런 템빨 패치가 아니라 억어지 템빨 패치방식이다 ~


이런 망패치로 순위 갑짜기 떨어진 게임은 아키가 유일해 보인다


난 첫번째 송재경 책임이 크다고 본다

패치하는것 관찰해보면 송재경 템빨 게임 입김이 강한 모양이다 ~죽은 자식=이프 붕어알 만지작 거린다고 살아날까?

아키가 살기 위해서 이프+레이드템 죽여야 할때다 =고대아이템 강화제로 패치해야 한다

이프 레이드템=단점은 아이템 성장 유연성이 부족하다 ~~게임사 망하는 지름길이다...

두번째로 함용진

세번째 이재황이다 ~~


모자란 애들이 패치하면서 노동력 게임에서 노동력 사용 제한 패치를=예)무역 너무자주했다 ~~특산품 물가가 초기화되지 않게 패치= 예전보다 무역을 활발하게 하지 않는다 =노동력 게임이 죽을수 밖에 없다

애들은 게임하는 아키 유저를 위해서 다른 직업을 찾앗음 한다 ~~


아키를 망하게 하는녀석들 3총사=함용진 이재황 송재경 ~~


아키가 망패치만 연속적으로 하니 아키가 망해간다

망패치 첫번째:요즘 보기 드문 아키란 게임이 템빨게임이란 사실이다

=함용진과 이재황이 패치하니 유저들이 게임을 접는다 ~

유저들이 최소한 아이템 고대아이템 태초도 유저수 50% 넘어서면 상향 업글 패치 하여야 게임사 운영자금을 확보할수 잇다 ~~


함용진.이재황 송재경까지 49위 책임을 물어서 영원히 짤라야 아키가 살지 않을까? 싶다 ~

송재경을 아예 아키에이지1 개발에 손을 못되게 하던가 무슨 조치가 아키에 필요해 보인다 ~~


초등학생이 아키 운영해도 송재경 함용진 이재황 보단 잘한다

..

건의사항

태그는 13,765개 글로 이야기 중입니다.